[st&현장] 과거와 미래가 만난 현재는 축제의 장이었다
[st&현장] 과거와 미래가 만난 현재는 축제의 장이었다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2002 월드컵 20주년 기념 레전드 올스타전, 골든 에이지 U-14와의 경기에 앞서 양팀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2002 월드컵 20주년 기념 레전드 올스타전, 골든 에이지 U-14와의 경기에 앞서 양팀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상암=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레전드와 꿈나무들이 만난 순간은 축제였다.

5일 3시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2022 KFA 풋볼 페스티벌’ 레전드 올스타전이 진행됐다.

이번 매치는 2002년 레전드와 ‘골든에이지’ 14세 이하(U-14) 대표팀 간의 8대8 경기로 진행됐다. 레전드 팀은 2002년에 대한민국을 이끈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도를 했다.

김병지, 최은성, 박지성, 송종국, 조원희, 이영표, 이을용, 최성환, 오범석, 최진철, 김형범, 백지훈이 올스타전에 나섰다. 여자 축구 레전드 지소연도 특별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번 경기는 과거와 미래의 만남으로 의미가 있었다. 20년 전 4강 신화를 쓴 레전드들은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했다. 떨어진 체력과 기동력으로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었지만 기술과 함께 플레이는 더욱 노련했다.

U-14 팀은 패기로 맞대응했다. 적극적인 압박으로 레전드팀을 괴롭혔고 몸싸움도 물러서지 않았다. 상황에 따라서는 기술도 과감하게 사용하면서 미래를 이끌어갈 재능임을 알렸다.

팬들은 레전드와 골든에이지의 맞대결이 펼쳐지는 현재를 마음껏 즐겼다. 레전드의 노련한 플레이와 U-14 팀의 당돌한 플레이를 감상하며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과거와 미래 그리고 현재가 공존한 순간이었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