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브걸 유정 "죽이겠다는 협박 메시지 받아"
브브걸 유정 "죽이겠다는 협박 메시지 받아"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2.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2TV 예능물 '빼고파'
사진|KBS 2TV 예능물 '빼고파'

 

[STN스포츠] 이상완 기자 = 그룹 '브레이브걸스'(브브걸)' 멤버 유정이 협박 메시지에 고통 받았던 사실을 털어놨다. 

유정은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물 '빼고파'에서 "살이 있었던 우리에게 '돼지걸스'라고 하더라. 심지어 죽이겠다는 협박 메시지도 받았다"고 고백했다.
 
"협박 계획이 상당히 구체적이라 불안했다. 대표님께 말씀드렸고 2주 정도 경호원을 대동했다. 그랬더니 '자기네들이 뭐라고 경호원을 데리고 다녀'라는 악플이 달렸다"고 토로했다. 

지난해 '롤린'으로 역주행하며 인기 그룹이 된 브레이브걸스는 "뭘 해도 관심을 받지 못했던 때가 있었다. 무플에 대한 기억만 있었다"고 돌아봤다. 

"마음을 닫고 (활동을) 하지 않기로 마음 먹었는데 포기하던 찰나에 갑자기 너무 큰 관심을 받았는데, 그 관심은 2~3개월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글=뉴시스 제공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