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KB국민은행, 3년 만에 통합 챔피언 등극...MVP 박지수
’3연승‘ KB국민은행, 3년 만에 통합 챔피언 등극...MVP 박지수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후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KB스타즈와 우리은행 경기에서 KB 박지수가 슛을 날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14일 오후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KB스타즈와 우리은행 경기에서 KB 박지수가 슛을 날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여자프로농구 청주 KB국민은행이 통합 챔피언에 등극했다. 센터 박지수는 챔피언결정전 7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MVP에 올랐다.

KB국민은행은 14일 충남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2시즌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 3차전 아산 우리은행과의 경기에서 78–6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3연승으로 챔피언에 올랐다.

정규리그 1위에 이은 통합우승(정규리그 1위·챔피언결정전 우승)이다. 2018/19시즌 이후 세 시즌 만에 통산 두 번째 통합우승을 일궈냈다.

센터 박지수는 16점 21라운드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지난 시즌부터 챔피언결정전 7경기 연속 더블더블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MVP도 그의 몫이었다. 정규리그에 이어 또 다시 최고 자리에 섰다. 두 번째 챔피언결정전 MVP다.

강이슬은 32점을 넣으며 우승을 견인했다.

김완수 감독은 부임 첫 시즌에 팀을 정상으로 올려놨다. 감독 데뷔 시즌에 우승을 이끈 건 임달식, 위성우에 이어 역대 세 번째다.

KB국민은행은 챔피언결정전 세 번째 대결 만에 우리은행을 넘어섰다. 지난 2014/15, 2017/18시즌에 각각 1승 3패, 3패로 무너진 바 있다. 우리은행 김소니아는 23점을 넣으며 고군분투했지만, 박지수의 높이와 KB국민은행의 탄탄한 선수층에 밀렸다.

KB국민은행은 전반을 42-36으로 앞선채 마쳤다. 이어 3쿼터 초반 박지수, 허예은의 연속 득점과 강이슬의 연속 3점포로 62-44, 18점차로 앞서며 승기를 굳혔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