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남, 제발회 현장서 층간소음 직접 사과 "주의하겠다"
김경남, 제발회 현장서 층간소음 직접 사과 "주의하겠다"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김경남이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20일 오후 JTBC 새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오현종 PD와 배우 안은진, 김경남, 강예원, 박수영(레드벨벳 조이)이 참석했다. 

이날 김경남은 첫 인사에 앞서 자리에서 일어난 후 "먼저 드라마 첫 방송날에 이런 말씀 드리게 돼 죄송하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얼마전 제 불찰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이 자리에서 다시 사과드리고 싶다. 같은 일 반복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말한 뒤 고개를 숙였다. 

김경남이 갑자기 사과를 한 이유는 며칠 전 '층간소음 논란'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명 연예인 A씨(김경남)로부터 측간소음 피해를 입었다는 주민의 글이 게재됐다. 

당시 김경남 측은 잘못을 인정하며 "오늘(17일) 저녁 김경남이 당사자분을 찾아가 이야기를 나눴다.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앞으로는 더 주의하겠다고 말씀드렸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더 주의하겠다. 피해를 입으신 분께도 놀라셨을 여러분들께도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

한편 김경남이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한 '한 사람만'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휴먼 멜로 드라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