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우 “귀신 너무 많이 봐서 굿까지”...무당도 놀란 사연?
현우 “귀신 너무 많이 봐서 굿까지”...무당도 놀란 사연?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심야괴담회' 방송 캡처
사진|MBC '심야괴담회' 방송 캡처

 

[STN스포츠] 이서린 기자 = 배우 현우가 녹화 현장을 공포에 빠뜨린 충격적인 경험담을 공개한다.

오늘(28일) 밤 11시 방송될 MBC '심야괴담회'에는 현우가 스폐셜 '괴스트'로 나선다.

기대에 가득 찬 눈으로 생글생글 웃으며 스튜디오에 등장한 현우는 "어렸을 때부터 남다른 경험을 많이 했다"며 '귀신 목격 전문가'라는 남다른 별명을 공개했다. 범상치 않은 괴스트의 등장에 위기감(?)을 느낀 출연진들이 "귀신을 많이 보는 거냐"고 물었고, "너무 많이 봐서 굿까지 했다"는 현우의 말에 스튜디오는 충격에 휩싸였다고. 떡잎부터 남다른 괴스트, 배우 현우의 생생한 굿 경험담을 '심야괴담회'에서 최초 공개한다.

심지어 현우는 귀신에 씌어본 적이 있다는 충격 고백까지 했는데. 몇 년 전, 지인을 따라 무당집으로 점을 보러 간 현우는 이상한 장면을 목격한다. 무당 일을 돕는 사람 뒤로 머리를 길게 늘어뜨린 여자가 졸졸 쫓아다니는 장면을 본 것. 혹시나 해서 "저분은 누구예요?" 하고 물은 현우의 질문에 무당이 깜짝 놀라서 하는 말, "저 여자가 보여?" 사실, 현우가 본 그 여자는 귀신이었던 것! 현우가 자신을 봤다는 걸 깨달은 귀신은 다음 날부터 현우에게 붙어서 괴롭히기 시작하는데. 이에 무당은 "칼 두 개를 던져서 칼끝이 바깥을 향하게 떨어지면 귀신이 떨어진 것"이라는 비방을 알려준다. 과연 현우는 의식에 성공하고 귀신에게서 벗어날 수 있을까?

한편, 현우의 생생하고 섬뜩한 경험담에 어둑시니들은 박수를 보냈다. 술렁이는 반응에 어둑시니들의 촛불을 확인한 출연진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는데... 미니 괴담 최초로 35불이라는 어마어마한 기록을 달성한 것! 남다른 경험담으로 어둑시니들의 열렬한 반응을 끌어낸 현우가 본 괴담에선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오늘 밤 '심야괴담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내 몸을 옥죄어오는 등 뒤의 공포 '할머니의 돌탑', 매일 밤 딸 아이를 찾아오는 또 다른 친구 '한밤의 소꿉놀이', 한밤중의 괘종시계 소리와 함께 찾아오는 공포의 그림자 '사람의 형상' 등 내 눈에만 보이는 공포의 존재와 소름 끼치는 비밀들이 '심야괴담회'에서 낱낱이 공개된다.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