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우려...KBO리그 올스타전+라이징스타전 취소
코로나 확산 우려...KBO리그 올스타전+라이징스타전 취소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
KBO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2021 KBO 리그 올스타전’이 불가피하게 취소됐다. 

KBO는 20일 실행위원회를 열고 “올스타 팬 투표가 이미 완료됐지만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고 최근 리그에서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고 있으며 그동안 관계기관과 협의한 결과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에서는 행사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 최종 취소를 결정했다. 

KBO는 “투표에 참여해주신 팬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전하며 선정된 올스타는 추후 발표하고 베스트 12에 선정된 선수들에게는 개별 시상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올스타전 취소와 함께 23일 예정됐던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과 라이징스타와 경기도 10개 구단에서 모인 선수들이 한 팀으로 경기를 치를 경우 감염 확산 위험이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해 치르지 않기로 했다. 

라이징스타와 경기가 취소됨에 따라 올림픽 대표팀의 경기력 유지를 위해 한 팀 선수들이 경기에 참여하는 수도권 구단과 평가전을 대신 추진 중이다. 

해당 평가전은 세부일정이 확정된 후 발표되며 오는 25일 오후 2시 고척 스카이돔에서 계획된 키움과 평가전은 예정대로 열린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사진=STN스포츠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