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시즌째’ 삼성 우규민, 600경기 출장까지 1경기 남았다
‘19시즌째’ 삼성 우규민, 600경기 출장까지 1경기 남았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삼성 라이온즈 우규민이 KBO 리그 개인 통산 600경기 출장에 단 한 경기만 남겨두고 있다. 기록 달성 시 우규민은 역대 25번째로 600경기에 출장하는 투수가 된다.

선발과 구원투수를 오가며 19시즌째 활약 중인 우규민은 LG 소속이었던 2004년 8월 24일 문학 SK 전에서 구원 투수로 데뷔했다. 2006년부터 본격적으로 마무리 보직을 맡아 활약했고 2007년에는 30세이브를 기록하며 세이브 부문 2위에 오르기도 했다.

줄곧 구원투수로 활약하던 우규민은 첫 선발 데뷔전이었던 2012년 6월 16일 군산 KIA 전에서 승리를 챙겼고 2013년부터는 선발 투수로 보직을 변경, 2015시즌까지 3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2017시즌을 앞두고 삼성으로 이적한 후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활약한 우규민은 2019년 6월 5일 대구 NC 전에서 통산 500경기 출장을 달성한지 2년만에 600경기 출장을 앞두고 있다. 현역 선수 중 통산 600경기에 출장한 투수는 한화 정우람, LG 진해수, 송은범, 두산 이현승이 있다.

우규민은 KBO 리그 대표 전천후 투수답게 모든 보직에서 고루 활약하며 10일 현재까지 통산 75승-88세이브-58홀드를 기록 중이다. KBO 리그 통산 50승-50세이브-50홀드 이상을 기록한 선수는 조웅천(전 SK), 한화 정우람과 우규민 등 총 3명이다.

KBO는 우규민이 600경기 출장을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