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경험한 박찬호, 기부까지...“본업인 야구에 집중하고파. 김하성 보러갈 것”
KPGA 경험한 박찬호, 기부까지...“본업인 야구에 집중하고파. 김하성 보러갈 것”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4.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본업인 야구에 집중하고 싶다. 김하성 선수의 경기를 보러갈 것이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아투어 무대에 올랐다. 박찬호는 30일 전북 군산의 군산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 오픈 둘째 날 버디 2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4개와 퀸튜플 보기 2개로 17오버파 88타를 기록했다. 2라운드 중간합계 29오버파 171타로 15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대회를 마친 박찬호는 “일단 ‘KPGA 군산CC 오픈’에 참가해 영광이었다. 같이 라운드 한 박재범, 김형성 선수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대회 참가하면서 세운 한 라운드 버디 2개를 이룰 수 있게 돼 만족한다. 하지만 내가 출전하게 되면서 ‘다른 선수들에게 혹여나 방해가 되지 않았을까’라는 미안함도 존재한다”며 “선수들의 경기 루틴과 자세, 노하우 그리고 엄청난 노력들을 옆에서 지켜볼 수 있었다.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또한 경기 운영 방법을 비롯해 야디지북 보는 법과 다양한 골프 규칙들을 경험했다. 이번 ‘KPGA 군산CC 오픈’을 통해 골프에 대한 모든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KPGA에 대해 “KPGA는 나에게 친구다. 친구는 오랜 시간 동안 같이 지내고 싶은 존재다. 골프라는 스포츠에 대해 조금 늦게 알게 됐지만 정말 빨리 친해졌다. KPGA와 골프는 앞으로 더욱 친해지고 싶은 존재다. ‘KPGA 군산CC 오픈’에 출전할 수 있는 기회를 준 KPGA 관계자 여러분들께 고맙다”고 밝혔다. 

 

박찬호는 기부도 계획했다. 그는 “KPGA에 ‘박찬호’, ‘김형성’, ‘박재범’ 선수의 이름으로 총 3,000만원을 기부할 계획이다. 남자 프로골프의 발전을 위해 기부를 결정했다. 함께 플레이한 두 사람에게 고맙고 이번 대회 참가 기회를 준 KPGA 관계자들께 다시 한번 고마움을 전한다. 앞으로 추천 선수가 오거나 아마추어 선수들을 위해 사용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 셀러브리티들이 KPGA 주관 대회에 추천을 받아 경기를 뛴 뒤 기부하는 관례가 생겼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그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끝으로 “컷통과한 다른 선수들을 응원할 계획이다. 이후 미국으로 넘어가 다른 일에 집중할 것이다. 골프 선수를 준비하고 있는 딸에게 해줄 말이 더욱 많을 것 같다. (웃음) 미국으로 넘어가 본업인 야구에 집중하고 싶다. 우선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 선수의 경기를 보러 갈 것이다”며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사진=KPGA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현우 2021-05-24 22:55:02
우리나라의 야구선수하면 박찬호 선수를 빼놓을수없죠 우리나라가 경제적으로 힘든시기 박찬호 선수께서 타지에 가시고 노력하시던 모습 잊을수없습니다. 또 그 수준높다는 메이저리그에서 100승까지 정말 존경하는데요 거기에 인성까지 완벽하다니요 정말 본받아야할 인물 1순위인것같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선한 영향력 많이 끼치는 멋진 사람이 되길 바랄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