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人] '유명가수전' 김범수, '김나박이' 존재감 발휘...'얼굴 없는 가수' 공감대
[st&人] '유명가수전' 김범수, '김나박이' 존재감 발휘...'얼굴 없는 가수' 공감대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유명가수전' 방송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가수 김범수가 갓 유명가수가 된 TOP4의 마음을 케어하는 '케어 킴'으로 맹활약, 웃음과 훈훈한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유명가수전'에는 김범수가 출연해 노래면 노래, 예능감이면 예능감 등 주체할 수 없는 에너지를 발휘해 금요일 밤을 장악했다.

이날 김범수는 TV를 보면서 자체 심사평을 할 정도로 '싱어게인'의 애청자였음을 밝히며 시작부터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과 유쾌한 케미를 발휘했다. 또 친분이 있었던 이소정과는 '남과 여' 듀엣 라이브로 유명가에 감미로운 목소리를 채워넣었다.

특히 랜덤박스에서 뽑은 주제에 맞춰 즉석에서 노래하는 '즉흥 라이브 맛집' 코너에서는 나얼의 '바람 기억'을 열창, 김범수만의 매력으로 색다른 전율을 일으켰다. 대한민국 보컬 4대 천왕인 일명 '김나박이'(김범수, 나얼, 박효신, 이수)의 진가를 제대로 발휘한 순간이었다.

이어 김범수는 고민을 듣고 그에 맞는 차를 대접하며 해결 방법을 처방하는 '인생 찻집'이라는 자체 코너도 준비해 TOP4의 고민 해결사로도 활약했다. 무대 전 목 관리를 어떻게 해야할지 궁금해 하는 이승윤을 위해 도라지 차를 대접하며 빨대를 이용한 방법을 가르쳐준 장면은 역시 대한민국 최고의 보컬리스트라는 명성을 실감케 했다.

김범수의 인생곡을 TOP4의 스타일로 재해석하는 라이브 무대 시간에는 가창력 끝판왕의 노래답게 고난도의 명곡들이 펼쳐졌다. 먼저 이무진은 집 밥의 그리움과 김범수 어머니의 실제 목소리가 담긴 '집 밥'에 도전, 랩과 스캣 실력을 뽐내며 리드미컬한 무대를 펼쳤다.

또 드라마 '천국의 계단' OST로 수록되면서 대히트를 쳤던 '보고싶다'는 정홍일의 락 스피릿이 더해져 전혀 다른 맛으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김범수의 자작곡이자 고음의 향연이 포인트인 'To Me'는 파워 보컬 이소정이 선곡, 폭발적으로 터지는 에너지에 김범수는 "해내고야 말았구나"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마지막 인생곡인 '위로'는 김범수와 이승윤의 듀엣 무대로 꾸며졌다. 색이 다른 두 보이스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감동을 안겼고, 안방을 순식간에 콘서트 현장으로 만들어버렸다.

이렇듯 유명가를 찾은 세 번째 유명가수 김범수는 레전드 가수의 카리스마와 친근한 매력으로 TOP4는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그 역시 '얼굴 없는 가수'로 오랜 세월 무명가수로 지내온 만큼 TOP4와 남다른 공감대를 형성했고 이들의 음악적 교감은 보는 이들에게도 고스란히 전달되면서 의미있는 만남이었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한편, 갓 유명가수가 된 TOP4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 이소정과 유명가수의 만남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유명가수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유명가수전' 방송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