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리그, 서귀포시와 재능기부 유소년 축구클리닉 진행
내셔널리그, 서귀포시와 재능기부 유소년 축구클리닉 진행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9.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내셔널리그(KOREA NATIONAL LEAGUE)는 26(일) 오전 10시 서귀포축구공원에서 서귀포시 관내 유소년 축구꿈나무 100명을 초대해 유소년 축구클리닉을 진행했다.

행사는 내셔널리그의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이번 선수권대회 ‘입장료 기부’, ‘사랑의 골 이벤트’ 에 이은 세 번째 프로젝트다.

서귀포시(시장 양윤경)와 서귀포축구협회(회장 오영철)의 지원을 통해 진행된 이번 행사는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1일 선생님이 되어 관내 어린이들에게 축구를 가르쳐 주었다.

클리닉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드리블, 패스, 슈팅까지 교내 축구시합에서 활용 할 수 있는 맞춤형 원포인트 레슨을 진행했고, 참가자 전원에게는 기념품과 간식등을 제공하며 더운 날씨에도 활짝 웃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번 클리닉의 총 감독을 맡은 대전코레일 김승희 감독은 “대회를 유치해준 서귀포시에 대한 내셔널리그 구성원들이 할 수 있는 당연한 역할이며, 작은 이벤트이지만 이를 계기로 많은 어린이들이 축구를 더 좋아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서귀포시축구협회를 이끌고 있는 오영철 회장도 “처음 내셔널리그와 인연을 맺고, 좋은 취지의 행사를 만들어 주어 감사하다. 더불어 대회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하고 감사 인사를 밝혔다.

교보생명 2019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는 오는 6월 2일까지 제주도 서귀포시에서 진행되며, 내셔널리그는 유소년 축구클리닉 이외에도 대회 입장료 수익 전액 및 사랑의 골 이벤트를 진행하며 서귀포시와 상생하는 사회공헌사업을 운영한다. 

사진=한국실업축구연맹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