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셨던 고려대 강상재‧이종현, 안암골 호랑이에 우승 안기다
눈부셨던 고려대 강상재‧이종현, 안암골 호랑이에 우승 안기다
  • 이원희 기자
  • 승인 2015.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종현.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안암=이원희 기자] 강상재와 이종현이 버틴 고려대가 대학 리그 정상에 올랐다.

고려대는 14일 홈코트인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2015 남녀대학농구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연세대를 63-57로 승리. 올 시즌 대학 농구리그 최종 승자가 됐다. 또한 고려대는 대학 리그 사상 처음으로 3연패를 달성. 자타공인 아마 최강 자리를 유지했다.

쉽지 않은 여정이었다. 고려대는 챔피언 결정전 1차전에서 승리하면서 기세를 올렸지만, 원정에서 55-67로 패배. 승부는 원점이 됐다. 챔피언 결정전 3차전에서도 양 팀은 접전을 거듭했지만, 경기 막판 고려대는 집중력을 발휘. 끝내 우승컵을 차지했다.

고려대의 해결사로 나선 것은 강상재와 이종현이었다.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강상재는 25득점 11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기록.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이종현도 고려대의 우승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이종현은 23득점 9리바운드를 올렸다.

경기 초반부터 이종현이 페인트존을 장악. 골밑에서 우위를 보이면서 리바운드와 득점을 챙겼다. 비록 연세대 최준용의 거센 저항으로 골밑을 전쟁터로 변했지만, 이종현은 압도적인 높이로 존재감을 과시. 골밑을 평정했다.

이종현 효과를 톡톡히 누린 것은 강상재였다. 강상재는 전반에만 16득점을 폭발. 이종현이 버틴 골밑을 믿고 마음 놓고 슈팅을 연결했다. 내/외곽에서 쏘아대는 슈팅은 물론, 궂은일도 마다치 않았다. 강상재는 전반에 리바운드 7개도 가져갔다. 골밑에서 역할을 분담했던 이종현의 어깨가 가벼워진 것은 말할 것도 없었다.

후반이 되도 강상재, 이종현의 활약은 여전했다. 특히 팀의 위기 상황에서 구세주로 떠오르며 리드를 지켰다. 3쿼터 연세대는 허훈과 최준용이 활발히 움직이면서 추격을 개시했고, 전반에 부진했던 천기범도 살아나면서 고려대를 압박했다. 심지어 2분 28초를 남기고는 연세대가 동점에 성공. 승부를 알 수 없게 만들었다.

강상재와 이종현이 나섰다. 선두주자는 이종현이었다. 이종현은 다시 골밑에서 집중력을 발휘. 공격 리바운드를 얻어내면서 팀에 세컨드 기회를 안겼다. 2분 18초를 남긴 시점에서 호쾌한 덩크슛까지 성공. 상대의 추격 의지를 찍어 눌렀다.

4쿼터에서도 양 팀은 접전을 펼쳤다. 연세대는 천기범과 허훈의 득점을 앞세워 역전에 성공했지만, 다시 강상재와 이종현이 득점포를 가동. 2분 15초를 남긴 시점에서는 ‘졸업반’ 문성곤이 3점포를 꽂아 넣으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강상재는 고려대 우승에 이어 MVP까지 수상하면서 겹경사를 누렸다.

mellor@stns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