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가 된’ 우상혁 ”금 못 땄지만 만족해...계속 도전“
‘역사가 된’ 우상혁 ”금 못 땄지만 만족해...계속 도전“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우상혁이 2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우상혁이 2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스마일 점퍼' 우상혁(26)이 역사를 쓰고 돌아왔다.

우상혁은 21일 오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우상혁은 지난 19일 미국 어리건주 유진의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으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한국 육상의 세계선수권 역대 최고 성적이다. 세계선수권에서 메달을 딴 것은 2011년 대구 대회 남자 경보 20km에서 김현섭의 동메달이 유일했다. 트랙·필드 종목에서의 메달은 우상혁이 최초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우상혁은 “역사를 썼다고 해주셨는데 그렇게 됐다. 얼떨떨하다. 금메달이면 좋았겠지만 은메달도 기분 좋다. 만족하고 후회는 없다”라고 귀국 소감을 전했다.

우상혁은 ‘현역 최강’ 무타즈 에사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을 넘지 못했다. 바심은 역대 2위 기록(2m43) 보유자이자 ‘2021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세계선수권 3연패를 달성했다.

우상혁은 "바심이 이를 갈고 나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도 이를 갈았지만 경험 면에서는 내가 확실히 부족했다, 바심은 가벼웠고, 나는 몸 상태가 무거웠다. 그런 부분에서 졌다. 빨리 인정했다"라고 전했다.

쉴 틈도 없이 다음 도전이 이어진다. 우상혁은 "남은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경기에 모두 출전할 계획이다. 가장 큰 숙제를 끝냈고, 큰 짐을 덜어냈다"며 "이제 가벼운 마음으로 다이아몬드리그를 준비하겠다. 압박, 부담 없이 가볍게 뛰면 더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우상혁은 내년 난징 세계실내선수권대회와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 모두 출전할 예정이다. 그는 “기필코 두 개 대회 타이틀을 다 가져오고 싶다"고 다짐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