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적인 감아차기...마지막까지 손흥민이 '손흥민'했다
환상적인 감아차기...마지막까지 손흥민이 '손흥민'했다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핫스퍼 공격수 손흥민. 사진|뉴시스/AP
토트넘 핫스퍼 공격수 손흥민.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마지막 득점까지 완벽했다.

손흥민은 23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펼쳐진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 노리치 시티전에 선발 출전해 맹활약을 펼쳤다.

전반전은 다소 잠잠했던 손흥민은 후반전부터 살아났다. 토트넘이 3-0으로 앞선 후반 24분, 손흥민은 모우라의 패스를 받아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2호골로 득점 1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FC)와 동률을 만들었다.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손흥민은 후반 29분 페널티 밖에서 과감한 중거리슛을 시도했다. 손흥민이 좋아하는 약 45도 각도에서 감아차는 코스였다. 손흥민의 발을 떠난 공은 환상적인 궤적을 그리며 득점으로 이어졌다.

살라를 넘어 득점 단독 1위로 오르는 순간이었다. 비록 살라도 한 골을 추가해 공동 수상을 하게 됐지만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르는 역사를 써냈다.

더욱이 23호골이자 득점왕을 만든 골이 손흥민이 자랑하는 감아차기 슈팅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손흥민은 슈팅이라는 강점을 만들기 위해 무수히 많은 노력을 했다.

매번 슈팅의 비결을 묻는 질문에 "예전부터 많은 훈련을 해서 자신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번 득점왕도 운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닌 노력의 성과였고, 다른 누구도 아닌 손흥민이 이루어낸 결과물이었다.

득점왕 등극의 순간까지, 손흥민이 손흥민했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