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절망’ 아스널 아르테타 감독 “고통스럽고, 실망스럽다”
[S트리밍] ‘절망’ 아스널 아르테타 감독 “고통스럽고, 실망스럽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2.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널 FC 감독 미켈 아르테타. 사진|뉴시스/AP
아스널 FC 감독 미켈 아르테타.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이형주 기자 = 미켈 아르테타(40) 감독이 절망감에 휩싸였다. 

아스널 FC는 17일(한국시간) 영국 노스이스트잉글랜드지역 타인 위어주의 뉴캐슬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2로 패배했다. 아스널은 리그 2연패에 빠졌고 뉴캐슬은 리그 3경기 만에 승리했다. 

아스널은 이날 이긴다면 UCL 무대에 더 가까이 갈 수 있었다. 하지만 패배하면서 자력 진출 기회를 잃어버리고, 토트넘이 지기를 바라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같은 날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에 따르면 아르테타 감독은 “뉴캐슬이 경기에서 이길 자격이 있었다. 우리보다 훨씬 잘 했다. 우리는 경기에서 아무것도 보여주지 못했다. 상대가 우리보다 모든 부분에서 잘 했고, 우리는 공 가진 상화에서 형편없었다. 경기 중 부상 등이 나왔지만 상대가 우리보다 잘 했기에 핑계가 될 수 없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여기서 치러야 했던 경기를 감당할 수 없었던 것은 사실이다. 우리는 몇 가지를 바꾸며 변화를 가져가려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우리가 더 좋아보이는 순간도 있었지만 결과를 만들지 못했고, 득점 기회를 살리지도 못했다. 우리는 정말 형편없었다”라고 말했다. 

아르테타 감독은 “뉴캐슬은 오늘 우리보다 10배는 더 뛰어났다는 것, 또 UCL 무대에서 뛰기 위해서 필요한 수준에 전혀 미치지 못했다는 점이 매우 실망스럽다”라고 말했다. 

그는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실망스럽고, 매우 고통스럽다. UCL 자력 진출이 가능했지만, 이제 그것은 우리 손이 아닌 토트넘 손에 달렸다. 우리는 에버튼 FC를 반드시 이기고, 노리치 시티가 토트넘을 잡아주기를 기다려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