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시상] ‘양효진-김다인-이다현 등’ 여자부 베스트7...현대건설 전성시대
[V-리그 시상] ‘양효진-김다인-이다현 등’ 여자부 베스트7...현대건설 전성시대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시상식'에서 여자부 베스트7에 선정된 선수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수상자는 한국도로공사 임명옥(리베로), 현대건설 김다인(세터), 현대건설 양효진(센터), 현대건설 이다현(센터), 한국도로공사 박정아(레프트), GS칼텍스 강소휘(레프트), GS칼텍스 모마(라이트). 사진|뉴시스
18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시상식'에서 여자부 베스트7에 선정된 선수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수상자는 한국도로공사 임명옥(리베로), 현대건설 김다인(세터), 현대건설 양효진(센터), 현대건설 이다현(센터), 한국도로공사 박정아(레프트), GS칼텍스 강소휘(레프트), GS칼텍스 모마(라이트). 사진|뉴시스

[한남=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이번 시즌 가장 빛난 V-리그 여자 선수 7명이 가려졌다. 리그 1위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가 3명을 차지했다.

‘도드람 2021/22 V-리그 시상식’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열렸다.

‘여자부 베스트7’은 양효진과 이다현(이상 센터), 김다인(세터), 박정아, 강소휘(이상 레프트), 모마(라이트), 임명옥(리베로)이 선정됐다.

현대건설이 ‘베스트7’ 중 양효진, 이다현, 김다인까지 3명을 배출했다. 도로공사, GS칼텍스가 각 2명씩 수상했다.

임명옥(도로공사)은 “다시 아 자리에 서 기쁘다. 영원한 건 없다고 하지만 영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다인은 “안주하지 않고 더 노력해 성장하겠다”라고 말했다.

2014/15시즌부터 베스트7 자리를 놓치지 않은 양효진은 “항상 시상식에 상을 받으러 오는 건 기분 좋은 일인 것 같다”라며 “앞으로도 베스트7 놓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다현은 “믿고 도와준 감독님과 부족해도 기다려준 언니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박정아(도로공사)는 “도와주신 감독님과 동료들, 팬들에 감사하다. 더 놓은 선수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강소휘(GS칼텍스)는 ”매 시즌 새로운 도전과 역경이 반복되지만 나아갈 수 있게 해준 감독님과 코칭스태프, 동료들에 감사하다“라며 ”혼자 있을 때보다 여럿일 때 강해진다는 걸 안다. 앞으로 힘을 더 키워서 통합우승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