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6라운드 페이크 파울 숫자 공개…LG 3회로 최다
KBL, 6라운드 페이크 파울 숫자 공개…LG 3회로 최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2.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LG 세이커스 가드 이재도. 사진|KBL
창원 LG 세이커스 가드 이재도. 사진|KBL

[STN스포츠] 이형주 기자 = KBL 6라운드 페이크 파울 현황이 공개됐다. 

KBL은 통합웹사이트(www.kbl.or.kr)를 통해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6라운드 페이크 파울 명단을 공개했다. 

KBL은 반칙을 유도하거나 과도한 액션으로 심판과 팬을 속이는 페이크 파울에대해 선수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공정하고 신뢰받는 경기운영을 위해 매 라운드 종료 후 관련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이번 시즌 6라운드에서 확인된 페이크 파울은 총 11건으로 5라운드(5건) 대비 6건 증가했고, 지난 시즌 6라운드(8건) 대비 3건 증가했다. 창원 LG가 이재도, 정희재, 이승우의 페이크 파울로 총 3건의 페이크파울을 범했다. 한편, 이번 시즌 정규경기에서 적발된 페이크 파울은 총 47건으로 지난 시즌(96건)에 비해 대폭 감소했다.

KBL은 페이크 파울 적발 시 1회 : 경고 / 2~3회 :  20만원 / 4~5회 : 30만원 / 6~7회 : 50만원 / 8~10회 : 70만원 / 11회 이상은 1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KBL은 지속적인 사후 분석과 제재를 병행해 선수들의 잘못된 인식 및 습관 개선, 프로농구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신뢰받는 리그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페이크파울 명단 자료 공개는 플레이오프에서도 계속된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