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버시X도매꾹 TOP10 피니시’ 1위 박상현, “꾸준함 증명했던 해...아쉬움도 남아”
‘캔버시X도매꾹 TOP10 피니시’ 1위 박상현, “꾸준함 증명했던 해...아쉬움도 남아”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현(39.동아제약). 사진|KPGA 제공
박상현(39.동아제약). 사진|KPGA 제공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박상현(39.동아제약)에게 지난 해는 뿌듯함과 아쉬움이 공존한 한 해였다.

먼저 뿌듯함이다. 박상현은 2021 시즌 총 17개 대회에 참가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DGB금융그룹 어바인 오픈’서 우승을 차지하며 통산 12승(국내 10승, 일본투어 2승)째를 쌓았다.

2018년 시즌 3승을 거둔 이후 약 3년만에 다승에 성공했으며 역대 최초로 KPGA 코리안투어 통산 상금 40억원을 돌파했다. 이 같은 활약으로 박상현은 제네시스 포인트 2위(5,535.02P), 제네시스 상금순위는 4위(499,880,976원)에 자리했다.

또한 우승 2회 포함 TOP 10에 9차례나 들며 ‘캔버시X도매꾹 TOP10 피니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박상현이 KPGA 코리안투어 ‘캔버시X도매꾹 TOP10 피니시’ 부문 순위 1위에 오른 것은 2018년(6회) 이후 두 번째다.

박상현은 “17개 대회 중 9개 대회서 TOP10에 진입했다는 것은 ‘꾸준함’을 증명했다는 의미다. ‘꾸준함’이 ‘캔버시X도매꾹 TOP10 피니시상’을 수상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라며 “선수들을 위해 후원을 해 주신 ㈜지앤지커머스 임직원 분들께 진심으로 고맙다”는 소감을 밝혔다.

반면 아쉬움도 남았다.

지난 시즌 최종전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전까지 박상현은 김주형(20.CJ대한통운)에 294.46포인트 앞선 제네시스 포인트 1위에 위치했다. 2005년 투어 데뷔 이후 17년만에 생애 첫 ‘제네시스 대상’ 수상이 눈 앞에 다가온 순간이었다.

하지만 본 대회 최종라운드서 공동 8위의 성적으로 경기를 마치게 됐고 준우승을 거둔 김주형에게 5.54포인트 차로 ‘제네시스 대상’을 내주고 말았다.  

박상현(39.동아제약). 사진|KPGA 제공
박상현(39.동아제약). 사진|KPGA 제공

그는 “당시 마지막 홀인 18번홀에서 버디 퍼트에 성공했다면 제네시스 포인트를 더 얻어 ‘제네시스 대상’을 받을 수 있었다. 1타의 소중함을 느꼈다”며 “그래도 2018년 이후 3년만에 국내서 우승을 했고 다승까지 달성해 보람찬 마음이 더 크다”고 웃으며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상현은 다가오는 시즌 계획을 밝혔다. 그는 “아직 고민 중이지만 국내와 일본투어 무대를 병행할 것 같다”며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하는 대회와 상금 규모가 큰 대회서 우승하는 것이 목표다. 특히 젊은 선수들이 많아지고 실력도 좋아진 만큼 체력 관리에도 집중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한편 올해 7월까지 KPGA 코리안투어의 TOP10 피니시 부문 순위에 대한 명칭 사용권을 부여받은 B2B온라인 유통 플랫폼 기업 ㈜지앤지커머스는 B2B 오픈마켓 ‘도매꾹’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최근에는 유튜브 소셜 마켓 어플리케이션 ‘캔버시’를 출시했다.

‘도매꾹’은 230만 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B2B 오픈마켓 사이트로 약 1,000만 이상의 상품을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다. 일주일 평균 500만 상품이 꾸준히 거래되고 있으며 일 평균 4만 상품 이상 업데이트 되고 있다.

‘캔버시’는 트렌디한 영상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마켓 & 소셜 미디어 어플리케이션이다. 시청자가 유튜브 영상을 보다가 홈버튼을 클릭 시 영상 속 아이템(상품)의 가격 및 관련 정보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고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바로 구매까지 가능하다. 더불어 자체 채팅 및 소셜 기능도 포함하고 있다.

㈜지앤지커머스는 ‘캔버시X도매꾹 TOP10 피니시’ 1위를 수상한 박상현에게 ‘도매꾹’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150만원 상당의 구매권을 부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박상현은 “유용한 제품들이 많아 가족들이 정말 좋아한다”며 “다시 한번 ㈜지앤지커머스 관계자 분들께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이야기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