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씨 주장 외 증거 부족"...에이핑크 박초롱, 무고죄 불송치 이유
"A씨 주장 외 증거 부족"...에이핑크 박초롱, 무고죄 불송치 이유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핑크 박초롱
에이핑크 박초롱.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이 학폭 의혹을 제기한 A씨와 법정 다툼을 이어오는 가운데 박초롱이 A씨로부터 피소된 무고 혐의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받았다.

박초롱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태림은 27일 "A씨가 지난 4월 '박초롱이 자신을 상대로 허위 내용의 고소를 했다'라며 박초롱을 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강남경찰서에서는 지난 16일 박초롱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2일 A씨는 "'허위사실에 의한' 협박죄 구속 송치가 됐다는 박초롱 측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던 바다. 당시 태림 측은 "우리 법무법인에서는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입장문을 발표한 사실이 결코 없다"라고 재차 반박했다.

이어 태림 측은 "A씨는 현재 박초롱에게 사과를 요구한 행위에 대해 경찰이 협박 혐의를 인정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라며 "이러한 주장은 경찰 수사 결과 허위사실에 기반한 협박 혐의가 인정되자 해당 부분을 희석시키고자 마치 저희가 경찰 수사 결과에 대하여 허위보도를 한 것처럼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A 씨가 박초롱의 사생활과 관련된 허위사실을 언급하며 협박했고, 경찰은 이 점을 기반으로 A 씨에 대해 협박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검찰에 송치한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태림 측은 현재 A씨의 무고죄 고소 조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결과가 나온 후 이번 사건에 대해 상세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앞서 A씨는 앞서 고등학교 시절 박초롱과 그의 친구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의혹이 불거지자 박초롱은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A씨의 계속되는 주장에 그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다수의 언론 매체에 박초롱의 사생활과 관련한 허위 사실이 포함된 제보 메일을 대규모로 송부했고, 박초롱에게 연예계 은퇴를 종용한 혐의를 받는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