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6세 연하' 미모의 아내 공개...'결혼식장서 마지막 총각 라방'
장동민, '6세 연하' 미모의 아내 공개...'결혼식장서 마지막 총각 라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 영상 캡처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개그맨 장동민이 결혼 소감을 전했다. 미모의 아내도 공개됐다.

장동민은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에서 "마지막 총각 라이브방송"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장동민은 결혼식장에서 턱시도 차림을 한 채 결혼식전 라이브 방송에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절친 유상무, 유세윤도 함께 등장했다.

장동민은 "총각으로서의 마지막 라이브 방송이다. 인사드리려고 켰다. 잠시 후에 결혼한다. 쑥스럽다"고 털어놨다. 유세윤은 "원래 결혼할때 쑥스럽다. 항상 주목 받는 직장에 있긴 한데 결혼할때도 주목받는건 다른 느낌이다. 축하받을때 감사하지만 쑥스럽다"며 "기분 어떠냐"고 물었다.

그러자 장동민은 "기분 너무 좋다"면서도 "시국이 시국이다 보니 많이 모셔야하는데 지인으로 온 사람은 둘이 끝이다"라고 아쉬워 했다. 유세윤은 "서운한 분들 계실까봐. 친구는 저희가 사회를 보기로 해서 저희만 초대받았다"고 설명했다. 유상무는 "다른 한명을 모시면 또 누구 모시고, 누구 모시고 해야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장동민 역시 "그렇게 릴레이로 12000명이 되더라"라고 공감하며 "그래서 일가 친척 여러분, 동료, 친구들 여러 분들 모셔야하는데 너무 죄송하고 다음에 시국 좋아지면 한번 더 잔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세윤은 "원래 결혼식장에는 하객여러분한테 인사하지 않냐. 오늘은 (라이브 방송을) 보고 계시는 하객여러분에게 인사 드려라"라고 말했다. 장동민은 "다 모셨으면 좋았겠지만 이렇게 라이브로 인사드리는거 죄송하다. 응원하고 사랑해주시는 만큼 행복하게 잘 살아서 제2의 인생을 펴보도록 하겠다"며 "저 오늘 장가갑니다! 감사합니다. 잘 살겠습니다"라고 큰절을 올렸다.

장동민은 영상 썸네일을 아직 한 번도 공개하지 않은 아내와 함께 찍은 웨딩사진으로 설정해 눈길을 모았다. 사진 속 아내는 옆모습 뿐이지만, 빼어난 미모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장동민은 12월 19일 6살 연하의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