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근데 지가"...비, ♥김태희 부른 호칭에 이효리 부부도 '급당황'
"아니, 근데 지가"...비, ♥김태희 부른 호칭에 이효리 부부도 '급당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넷플릭스 코리아' 영상 캡처
사진|'넷플릭스 코리아' 영상 캡처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가수 겸 배우 비가 김태희를 부르는 호칭에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놀랐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넷플릭스 코리아'에는 '효리의 거친 눈빛과 불안한 상순과 그걸 지켜보는 먹털(먹보와 털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이효리와 이상순, 비, 노홍철은 자동차로 이동 중에 이야기를 나눴다. 

이상순이 비에게 "지훈아, 너도 싸우니?"라고 부부싸움에 대한 질문을 던지자 비는 "저는 그냥 노코멘트 하겠다"고 답했다.

이동 중 한담해변이 등장하자 이상순은 과거 이효리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효리와 처음 안 사귈 때 와서 다 같이 놀았다"고 하자 이효리는 "그때 바다에 발을 담갔었다. 그런데 그때 오빠 팔이 부러져서 양말을 신어야 하는 데 못 신더라. 그래서 대신 양말을 신겨주니 좋아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노홍철은 "여기도 양말이었네? 지훈이도 양말"이라며 비와 김태희와의 러브스토리를 언급했다. 그러자 비는 김태희에게 반했던 순간을 이야기했다.

비는 "나도 양말이다"라며 "태희 씨랑 첫 촬영할 때였는데 양말 좀 바꿔달라고 하면 보통 바쁘니까 (본인) 스태프들이 도와주지 않나. 아니 근데 '괜찮아요' 하고 막 뛰어가더니 지(김태희)가..."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자신의 표현에 당황한 듯 "지가래"라고 나지막이 말했다. 이에 이효리가 "본인이"라고 말을 고쳐주자 "본인이"라고 다시 말을 고쳤다.

이상순은 비가 아내 김태희를 '지'라고 부른 것에 놀라며 "평소대로 해"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지가 지 양말 신는데 그게 그렇게 감동 받을 일이냐"라고 놀렸다. 비는 "난 감동이 왔어. 그게 되게 자연스러웠어"라고 답했다. 이에 이효리는 "연기자잖아"라며 '감동 파괴'를 계속 시도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비와 김태희는 2017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