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2연패’ 전창진 감독, “3쿼터에 잘 쫓아갔지만, 너무 급했어”
[S트리밍] ‘2연패’ 전창진 감독, “3쿼터에 잘 쫓아갔지만, 너무 급했어”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L
사진|KBL

[STN스포츠, 군산] 반진혁 기자 = 전창진 감독이 조급함에 발목이 잡혔다고 아쉬워했다.

전주 KCC는 17일 오후 7시 군산월명체육관에서 치러진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3라운드 경기에서 81-97 스코어로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KCC는 홈 2연전에서 연패를 당했고, 시즌 처음으로 현대모비스에 무릎을 꿇었다.

전창진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초반 수비가 안 된 것이 컸다. 추격 과정에서 급했다. 역부족이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따.

이어 “3쿼터에 잘 쫓아가면서 밸런스를 맞췄지만, 파울이 많이 나왔다”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한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5명은 힘에 부치는 상황이고 식스맨들의 활약이 나오지 않고 있다”며 팀의 상태를 설명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