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前여친, 3주간 세 명 남자와 외도”...전 남편 추정 녹취록 공개
“김선호 前여친, 3주간 세 명 남자와 외도”...전 남편 추정 녹취록 공개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선호. 사진|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호. 사진|솔트엔터테인먼트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며 배우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씨에 대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날 그는 "자료를 공개할지 말지 그 여부에 굉장히 생각을 많이 했다. 물론, 이 사건의 본질은 달라지지 않는다. 김선호가 사과했던 내용 그대로다. 하지만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가 개인사를 공론화한 이상,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A씨의 전 남편으로 추정되는 B씨가 과거 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이야기한 내용을 공개했다. B씨는 아내와 이혼 소송 중 생긴 일들에 대해 털어놨다.

B씨는 "이혼 소송이 조금 길어졌다. 나는 합의로 끝내려고 했는데, 계속 돈을 내놓으라고 하니까 나도 좋게 나가다가 화나서 세게 나갔다"며 "(이혼 소송 이후) 살던 집에서 나갔고, A씨는 계속 지내고 있었다. 어느 날 짐을 가지러 갔더니 CCTV가 설치돼 있더라. 거기에 하드가 있어서 돌려봤더니, 한 3주 사이에 3명의 남자가 집에 들어왔다. 그러고는 소파에서 그 짓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조사를 해봤더니 두 명은 호스트바 애고, 하나는 나이가 많은 스폰 아저씨였다. 결혼 전에도 스폰이 있었다고 하더라. 이름 대면 알 수 있다. 그러니까 되게 더러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B씨는 "그렇게 해놓고 와서는 (법원에서) 이혼을 안 하고 싶다더라. 거기서 (CCTV 영상) 이걸 딱 내미니까 판사가 이혼을 인정했다"며 "판사가 조정으로 가기 전에 합의로 끝내라고 했다. 그래서 갔더니 A씨의 아빠가 나에게 1억 7000만 원을 빌렸다. 근데 이혼을 하려면 그냥 변제를 해 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그냥 사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고 나중에는 인스타그램에다가 계속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나를 나쁜 놈으로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내가 밝혔던 반전의 여지는 이런 부분이었다. 폭로에는 반드시 책임이 따른다는 걸 말해주고 싶다. 누군가를 무너뜨리려면 자기의 인생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선호 전 여자친구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폭로글을 올리며 김선호로부터 혼인 빙자와 낙태 강요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선호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나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를 줬다"며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라는 뜻을 전했다.

이후 디스패치는 27일 '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란 제목으로 김선호와 관련해 A씨가 쓴 폭로글에 대해 반박했다. 지인들이 밝힌 내용에 따르면 A씨는 잦은 거짓말과 남자 문제, 과소비 등으로 문제가 있었다. 또 낙태 당시 서로 간의 합의 끝에 진행됐고, 김선호는 2주간 A씨에게 미역국을 끓여줬다고 알렸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