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A컵' 유깻잎 "가슴 성형 수술 대만족" 고백
'작은 A컵' 유깻잎 "가슴 성형 수술 대만족" 고백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1.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 유깻잎이 최근 가슴 성형 수술을 해 대만족이라고 고백했다. 사진|유깻잎 SNS
유튜버 유깻잎이 최근 가슴 성형 수술을 해 대만족이라고 고백했다. 사진|유깻잎 SNS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유튜버 유깻잎이 성형수술을 셀프 고백했다.

유깻잎은 지난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여러분 저 드디어 했습니다. 성형(가슴&얼굴 지방이식 후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유깻잎은 "이 영상은 절대 성형을 권장하는 영상이 아니며 순수한 후기와 경험담을 공유하는 영상임을 알려드린다"라며 성형 고백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어 그는 "여러분들께 고백할 게 있다"며 "가슴 수술을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지난 6월 수술을 했다며 병원에서 찍은 브이로그도 공개했다.

공개된 브이로그 속 유깻잎은 병원에서 "옛날부터 하고 싶었던 가슴수술이랑 얼굴 지방이식 수술을 하러 왔다"며 "긴장된다. 수술 자체가 처음이라서"라고 말했다. 이어 수술을 받은 유깻잎이 병실에 누워있는 모습도 보였다.

이어진 영상에서 유깻잎은 현재까지의 수술 후기를 전했다. 그는 "제가 가장 작은 A사이즈였다. 출산 후 모유수유를 하고 난 후, 가슴에 잡혔던 몽우리가 없어지고 가슴이 처지더라. 안 그래도 작았는데 그게 처지니까 너무 보기 싫더라"고 말했다. 

이에 "가슴수술을 하고 싶다는 생각만 갖고 있다가, 정말 마음을 먹고 이번 년도에 수술을 감행했고 한지 3개월 정도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유깻잎은 현재 "아주 대만족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얼굴 지방이식 수술에 대해서도 평을 남겼다. 그는 "1차 이식을 했는데, 사람들이 한 지 안 한 지 잘 모르더라"라며 2차 수술을 생각 중이라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깻잎은 "너무 아팠고 너무 힘들었고 주변에 추천하고 싶진 않다. 무조건 하라고 얘기하고 싶진 않다. 전신마취 수술이고 위험한 수술이다"라며 "전 생각을 많이 하고 감행한 거다. 난 했다, 회복은 이 정도로 했다는 경험을 나누고 싶어서 영상을 찍은 거다. 절대 권장용 아니다.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