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까지 2주…아르테타 감독 “파티 부상, 좋아 보이지 않아”
개막까지 2주…아르테타 감독 “파티 부상, 좋아 보이지 않아”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1.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널 FC 미드필더 토마스 파티. 사진|뉴시스/AP
아스널 FC 미드필더 토마스 파티.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아스널 FC가 개막을 2주 남기고 크나큰 악재를 안았다. 

아스널은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메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대비 첼시 FC의 친선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이날 아스널의 핵심 미드필더 토마스 파티가 루벤 로프터스 치크의 태클을 받은 뒤 쓰러졌다. 이후 절뚝인 파티는 결국 교체 아웃됐다. 

경기 후 미켈 아르테타 감독에게 파티의 부상에 대한 질문이 향했다. 같은 날 아스널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르테타 감독은 “방금 막 의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내일 스캔을 받을 예정이다. (웬만한 부상에는 끄덕없는) 파티가 통증으로 플레이를 계속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이례적인 일입니다. 현재로서는 좋아 보이지 않습니다”라고 덧붙였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