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pick] ‘디펜딩 챔피언’ 야구대표팀, 이스라엘에 6-5 진땀승
[도쿄pick] ‘디펜딩 챔피언’ 야구대표팀, 이스라엘에 6-5 진땀승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1.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후. 사진|뉴시스
이정후. 사진|뉴시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디펜딩 챔피언’ 한국 야구대표팀이 첫 경기를 힘겹게 잡았다. 

대표팀은 29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이스라엘과의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6-5로 승리했다.

대표팀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9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그러나 이후 야구가 올림픽 정식 종목에서 제외됐고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일시적으로 부활했다. 한국은 13년 만에 출전한 올림픽에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다.

대표팀은 오지환과 이정후, 김현수의 홈런을 앞세워 5-4로 앞섰다. 하지만 9회초 동점 솔로홈런을 내주며 경기가 연장으로 흘렀다.

오승환이 승부치기가 벌어진 연장 10회초를 KKK 삼진 3개로 막아내며 9회초의 아쉬움을 씻었다. 이후 돌입한 10회말 2사 만루 상황에서 양의지가 밀어내기 볼넷을 기록하며 길었던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