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국대 출신’ 사닷 입국 “한국전력 위해 헌신하겠다”
‘이란 국대 출신’ 사닷 입국 “한국전력 위해 헌신하겠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르디아 사닷. 사진|한국전력
바르디아 사닷. 사진|한국전력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 배구단의 새 외국인선수 바르디아 사닷(Bardia Sadaat)이 입국했다. 

한국전력은 “바르디아 사닷이 지난 2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밝혔다. 

사닷은 이란 출신의 2002년생 공격수로 지난 5월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한국전력에 지명됐다.

한국전력은 “사닷은 성장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선수”라고 큰 기대를 드러내며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 동안 최상의 컨디션 유지를 위해 숙소 내에 운동기구와 함께 체계적인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사닷은 “한국 무대에 도전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한국전력 빅스톰을 위해 헌신하여 좋은 결과로 시즌을 마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또 “경기장에 오시는 많은 팬분들에 멋진 플레이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코로나가 완화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