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박신자컵 서머리그,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무관중 경기’로 전환 
2021 박신자컵 서머리그,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무관중 경기’로 전환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WKBL
사진|WKBL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박신자컵 서머리그가 무관중 경기로 열릴 예정이다. 

‘2021 삼성생명 박신자컵 서머리그’는 오는 11일부터 16일까지 경상남도 통영시에서 개최된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대회 개최지인 통영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인해 기존 ‘통영 시민에 한해 300명 입장 허용’ 방침에서 무관중 경기로 전환하기로 했다.

2015년 처음 시작된 박신자컵 서머리그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무관중 경기로 열리게 됐다. 

올해는 WKBL 6개 구단과 대학선발, U-19 대표팀 등 8개 팀 총 82명이 참가한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