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연 확진 여파→ ‘레드북·블랙의 신부’ 중단→ 아이비 ‘속상’(종합)
차지연 확진 여파→ ‘레드북·블랙의 신부’ 중단→ 아이비 ‘속상’(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차지연(左)과 아이비. 사진|뉴시스 제공
배우 차지연(左)과 아이비. 사진|뉴시스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차지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뮤지컬 '레드북'과 드라마 ‘블랙의 신부’가 공연을 중단했다.

지난 5일 뮤지컬 '레드북' 측은 공식 SNS를 통해 공연 중단 소식을 알렸다. '레드북' 측은 "본 공연 중에 출연 중인 배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7월 5일 방역당국에서 역학조사를 실시했다"라며 "조사 결과 일부 배우, 스태프들이 자가격리 대상자와 능동 감시, 대상자로 분류가 되었으며 이에 따라 7월 17일까지 공연이 중단된다"라고 밝혔다.

'레드북' 측은 "갑작스러운 공연 중단으로 관객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며 ”7월 6일~7월 17일 공연 예매자분들께서는 취소 및 환불 진행되니 참고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도 "당사 소속 배우 차지연이 코로나19 양성 반응 통보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차지연은 뮤지컬 '레드북'에 출연 중이었으며 뮤지컬 '광화문연가'와 드라마 '블랙의 신부' 촬영을 준비 중이었다. 드라마 '블랙의 신부'도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촬영 일정을 일시 중단했다.

차지연과 함께 '레드북' 안나 역에 트리플 캐스팅된 아이비도 아쉬운 마음을 나타냈다. 아이비는 6일 자신의 SNS에 "뮤지컬 '레드북'이 2주간 멈추게 되었어요. 저는 7월 6일부터 참여하기로 해서 혼자 개인 연습을 하고 있었는데 이런 안타까운 소식을 듣게 되어 속상하네요"라며 "관객분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던 작품이라 그 마음이 더 크네요. 공연 중이던 우리 배우, 스태프 아무 일 없길 바라고 저도 더욱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레드북' 파이팅"이라고 적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