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송승헌 ’보이스4‘ 합류...그가 느낀 부담감
[st&현장] 송승헌 ’보이스4‘ 합류...그가 느낀 부담감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송승헌
배우 송승헌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송승헌이 ’보이스‘ 시즌4에 새롭게 합류하며 느낀 부담감을 털어놨다.

14일 오후 tvN 새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이하 '보이스4')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송승헌, 이하나, 손은서, 강승윤과 신용휘 감독이 참석했다.

‘보이스4’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다. 시즌4에서는 초청력으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는 살인마가 등장하면서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가진 범죄자로 인해 궁지에 몰린 보이스 프로파일러와 타협을 불허하는 원칙주의 형사의 새로운 골든타임 공조가 박진감 있게 그려진다. 오는 18일 금요일 밤 첫 방송.

송승헌은 죽음의 현장에서 생명을 살리는 원칙주의 형사 ‘데릭 조’를 연기했다.

이날 송승헌은 "'보이스4'에 처음 합류하게 됐다. 처음에 작품 출연 제안을 받았을 때 좋기도 했지만 드라마가 가진 많은 팬덤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시즌제라는 점에 부담이 컸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떻게 하면 이 팀과 잘 어울릴 수 있을지,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했다. 대본에 나온 것만큼 내가 잘 표현할 수 있을까도 고민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본만큼만 한다면 사랑을 받을 수 있겠다 싶었다. 동료들과 스태프들에게 많이 물어보면서 촬영하고 있다. 많은 기대바란다"고 말했다.

사진=CJ ENM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