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초 놓고 줄다리기’ 맨유, 1180억이면 되지?...도르트문트는 1350억은 줘야지
‘산초 놓고 줄다리기’ 맨유, 1180억이면 되지?...도르트문트는 1350억은 줘야지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제이든 산초를 놓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도르트문트가 계속해서 줄다리기 중이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1일(한국시간) “산초를 놓고 맨유와 도르트문트는 입장 차이가 있다”며 협상이 벽에 부딪혔다고 전했다.

이어 “맨유는 산초의 이적료로 7500만 파운드(약 1180억)를 책정했고, 도르트문트는 8600만 파운드(약 1350억)를 고수하면서 양 측이 1100만 파운드의 입장 차이를 보이는 중이다. 두 팀의 협상은 계속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맨유는 꾸준하게 산초 영입에 열을 올렸다. 영국 국적에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것에 매료됐다.

산초가 보여준 임팩트라면 측면 공격에 충분한 활기와 힘을 제공해줄 것이라는 판단을 내린 것이다.

이에 맨유는 산초에게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냈지만, 도르트문트는 자신들이 설정한 이적료가 아니면 절대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산초도 이적을 원하는 분위기가 감지되면서 도르트문트가 한발 물러섰고 맨유의 제안을 듣기 시작했다.

맨유는 산초의 이적료가 7500만 파운드가 적당하다는 판단을 내렸고 제안을 건넸다. 하지만, 도르트문트는 8600만 파운드는 받아야한다는 입장을 보이는 중이다.

사진=뉴시스/AP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