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경찰 발표로 뺑소니 오해"...법적 대응 예고
김흥국 “경찰 발표로 뺑소니 오해"...법적 대응 예고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김흥국
가수 김흥국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억울하다. 상습 자해 공갈범의 소행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경찰은 사회적 약자라는 미명 하에 오토바이 측 입장만 편들어준 것 같다”

뺑소니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가수 김흥국이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흥국은 2일 공식입장을 통해 “경찰의 발표로 마치 뺑소니로 결론난 것처럼 오해가 돼 너무 화가 난다”며 “그간 경찰의 공정한 처분만 믿고 있었는데 이젠 가만있을 수 없다.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누가 봐도 라이더가 멈춰 있는 제 차를 스치고 지나갔으니 사실상 가해자이고, 이후 아무 말 없이 내 시야에서 벗어났는데, 나중에 사고 수습을 하지 않았다고 뺑소니라고 고발하면 누구도 당할 수밖에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사고가 어떻게 저의 책임이라 할 수 있습니까. 먼저 와서 들이받은 오토바이는 별로 책임이 없습니까. 이야기를 들어보니 오토바이는 고작 범칙금 4만원만 부과했다는데, 말이 되는 건지요”라고 토로했다.

김흥국은 “나와 오토바이 양자 모두 신호위반이고, 단순 접촉사고일 뿐인데,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지나치게 사건이 확대된 것 같다”라며 “더구나 오토바이 운전자는 사고 후 여러 차례 전화해서 하루 벌어 하루 먹는다며 3500만원에 합의하자, 그렇지 않으면 뺑소니 벗어날 수 없다고 자문(?)까지 해주면서 사실상 협박까지 했다”라고 거듭 억울함을 나타냈다.

서울 용상경찰서는 지난 1일 김흥국을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도주치상)과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그는 지난 4월 24일 서울 이촌동의 한 사거리에서 SUV 차량을 몰고 정지신호에서 불법 좌회전을 하다가 신호를 위반한 채 직진하던 오토바이 운전자를 들이받은 뒤 사고를 수습하지 않은 채 떠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는 다리를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