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U-18’ 광양제철고, 전북 꺽고 K리그 유스 최강자로 ‘우뚝’
‘전남 U-18’ 광양제철고, 전북 꺽고 K리그 유스 최강자로 ‘우뚝’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드래곤즈 U-18 광양제철고 선수단
전남드래곤즈 U-18 광양제철고 선수단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전남 드래곤즈 U-18(광양제철고)이 K리그 유스 최강자로 우뚝 섰다.

전남드래곤즈 U-18(광양제철고)이 28일 남해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42회 대한축구협회장배 전국고등학교 축구대회 결승전에서 후반 25분 터진 문승민의 결승골로 전북현대모터스 U-18(영생고)를 1-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K리그 산하 22개 유소년 팀들이 출전했고 전남 U-18은 K리그 유스 최강자임을 증명했다.

전남 U-18은 GK 이진우(18) 앞에 조은수(6), 이상혁(5), 임선무(4), 이경헌(11)이 백포 라인을 구축했고, 중원에는 박우진(7)과 이정욱(8), 2선에는 김승우(3), 문승민(10), 이동현(22), 최전방에는 박시언(9)이 원톱으로 출전했다.

후반 23분 이동현이 때린 슈팅이 상대 수비수를 맞고 나가며 코너킥을 얻었다. 후반 25분 그 코너킥을 이동현이 뒤에 있던 김승우에게 짧게 내줬고, 김승우가 드리블 후 컷백으로 내준 볼을 문승민이 원터치로 슈팅해 선제골을 기록했다.

동점골이 필요한 전북 U-18에게도 찬스가 찾아왔지만, 전남 U-18의 밀집수비를 뚫지 못하며 득점을 하지 못했다. 후반 30분 전북 U-18 박시화의 얼리크로스를 엄승민이 발리슛으로 연결했으나 크로스바를 맞고 나가며 전북 U-18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문승민의 선제골을 잘 지켜낸 전남 U-18은 전북 U-18을 상대로 최종 스코어 1-0으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전남 U-18은 2015년 U-18 챔피언십과 백운기 우승 이후 6년 만에 대회 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전남 U-18을 우승으로 이끌며 최우수지도자상을 수상한 김현수 감독은 “선수들의 끈질김과 투혼이 돋보였다. 2015년 이후 6년 만에 전국대회서 우승을 했는데 전남 유소년 부활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팀의 주장이자 대회 최우수선수상을 받은 7번 MF 박우진도 “대회 준비부터 결승전까지 한 마음으로 똘똘 뭉쳐 열심히 했는데 우승을 해서 너무 기쁘고, 전남 U-18이 원팀(One Team)이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고 전했다.

전남 드래곤즈는 2003년 K리그 최초로 유스 시스템을 도입, 프로 산하에 광양제철남초-광양제철중-광양제철고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지동원, 김영욱, 이종호, 이유현, 한찬희 등 많은 프랜차이즈 스타를 배출했다.

사진=전남 드래곤즈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