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을 향한 용감한 도전...KPGA ’스릭슨 투어‘ 개막
정상을 향한 용감한 도전...KPGA ’스릭슨 투어‘ 개막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KPGA가 30일부터 시작되는 2부 투어 ‘2021 스릭슨투어 1회 대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2021 시즌에 돌입한다.

‘정상을 향한 용감한 도전’을 표방하는 ‘스릭슨투어’는 올해 5개 시즌, 20개 대회로 확정됐다. 5개 대회씩 하나의 시즌이 되고 20개 대회의 총상금은 17억원이다. 지난해에 비해 대회 수는 7개 대회 증가했고 총상금액은 6억 2천만원 증가했다.

최종 20개 대회가 종료되면 각 대회의 순위에 따라 부여되는 ‘스릭슨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2022년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이라는 ‘최고의 특전’이 주어진다.

‘1회 대회’부터 ‘9회 대회’, ‘11회 대회’부터 ‘19회 대회’까지는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이고 각 8천만원(우승상금 1천 6백만원)의 총상금이 걸려있다.

특히 ‘10회 대회’와 ‘20회 대회’는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에 총상금 1억 3천만원(우승상금 2천 6백만원)으로 선수들을 맞이한다. 해당 대회에서 선수들은 카트를 타지 않고 걸어서 이동하며 개인 캐디도 동반 가능하다. 최대한 KPGA 코리안투어와 비슷한 환경을 조성해 보자는 취지다.

주최 측인 던롭스포츠코리아㈜는 선수들이 최상의 플레이를 선보일 수 있게 ‘스릭슨투어’가 열리는 대회장에 투어밴을 상시 운영하며 선수들에게 클럽 분석과 피팅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선수들이 원할 경우 골프공도 지원할 예정이다.

던롭스포츠코리아㈜는 2020년 KPGA와 업무 협약을 통해 2023년까지 ‘스릭슨투어’ 후원을 결정했다. 2017년에도 2부투어를 후원하기도 했던 던롭스포츠코리아㈜는 그동안 한국 프로골프의 선수 육성에 많은 관심을 보여왔다.

지난해 ‘스릭슨투어’는 내실있는 운영으로 2부투어 발전의 초석을 다지며 질적으로 한 층 더 성장해 선수들의 실력 향상에 큰 힘이 됐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실제로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역대 KPGA 코리안투어 최초로 예선 통과자 우승이라는 역사를 쓴 김성현(23.웹케시),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며 화려한 부활을 알린 이창우(28.스릭슨)는 ‘스릭슨투어’에서 기량을 연마하고 실전 감각을 키웠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스릭슨투어’는 해외무대에서 활약하던 유망주가 국내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는 역할까지 도맡았다.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돌풍’을 일으킨 김민규(20.CJ대한통운)와 ‘2020 스릭슨투어 13회 대회’에서 우승하며 올해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하는 최민석(24)은 유럽에서 활동하다 귀국한 뒤 바로 ‘스릭슨투어’에서 활동했다.

이처럼 스타 선수 발굴의 요람이자 더 큰 무대로 가기 위한 꿈과 희망의 무대인 ‘스릭슨투어’의 2021 시즌 첫 대회인 ‘2021 스릭슨투어 1회 대회’는 30일과 31일 양일간 충남 태안 소재 솔라고 컨트리클럽에서 펼쳐진다.

첫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지역 예선전에는 1,341명의 선수가 도전장을 내밀었고 이 가운데 136명이 가려졌다. 예선전에는 전(前) 야구선수 박찬호(48)와 윤석민(35), 개그맨 변기수(43)가 출전해 ‘용감한 도전’을 펼치는 등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사진=한국프로골프협회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