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코로나19 여파’ 심판 대상으로 실시간 화상교육 진행
KFA, ‘코로나19 여파’ 심판 대상으로 실시간 화상교육 진행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대한축구협회(KFA)가 사상 최초로 일선 심판들을 대상으로 한 실시간 온라인 화상교육을 실시한다.

실시간 화상교육은 K리그 심판 뿐만 아니라, 올해 새롭게 출범하는 K3와 K4리그, 그리고 WK리그 심판을 대상으로 한다. K리그 심판은 매주 화요일, K3,K4,WK리그 심판들은 매주 월요일에 교육을 받게 된다.

화상교육은 축구회관 4층에 있는 심판위원실에 카메라와 영상송출 장비를 설치해 인터넷 방송으로 1시간 가량 진행된다. 심판들에게 경기규칙 관련 문제를 사전에 전달한 뒤, 네이버 밴드를 통해 심판 전임강사가 설명을 하는 방식이다. 실시간 채팅을 통해 심판들이 질문을 하면 전임강사가 즉석에서 답변을 하기도 한다. 실시간 영상을 보지 못한 심판들을 위해서는 녹화한 영상이 해당 사이트에 업로드될 예정이다.

지난 3월말부터 5회의 시범 방송을 실시한 KFA는 화상교육이 충분히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판단, 21일부터 정식으로 실시하게 됐다.

원창호 KFA 심판위원장은 “코로나19로 리그 개막이 연기되면서 심판들의 실전 감각이 떨어질 것이 우려돼 온라인 교육을 실시하게 됐다. 앞으로도 대면 교육이 어려울 경우에는 이런 방식의 교육을 적극 활용하려고 한다. 조만간 화상 토론 형식의 교육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을 담당하는 유병섭 KFA 전임강사는 “처음 도입한 거라 잘 이뤄질지 걱정했는데 시험 방송을 해보니 오히려 대면 교육 때보다 심판들이 솔직한 질문을 많이 해 좋았다”며 “특히 K리그 심판들은 개막전까지 VAR과 관련한 교육을 집중적으로 실시해 실전에서 정확한 판정이 내려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FA의 심판운영 일원화 정책에 따라 지난해까지 프로축구연맹이 담당하던 K리그 심판 배정을 올해부터는 KFA가 맡게 된다. 심판 선발과 교육, 평가, 배정 등 운영 주체가 단일화됨에 따라 심판의 능력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KFA는 기대하고 있다.

사진=KFA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